[JOBS]no.01 Editor
19,000

잡스(JOBS)’는 브랜드 이야기의 확장판입니다. 매력적인 브랜드에는 자신만의 직업의식을 지닌 매력적인 사람이 있고, 일에 대한 태도와 가치는 곧 브랜드의 철학과 정신으로 자연스레 연결됩니다.사람을 중심으로 일과 삶의 이야기를 담아낼 ‘잡스’는 각자만의 방식으로 브랜드를 만드는 데 기여하는 이 시대의 직업인과 나눈 가장 생생한 대화를 인터뷰집 형식으로 전달합니다. 첫 번째 직업은 에디터입니다.

Point 380₩ (2%)
상품요약정보

Size info


Shopping guide

5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이며, 미만시 배송비 2500원이 추가됩니다.

제주도를 포함한 도서/산간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생합니다.

상품 목록
[JOBS]no.01 Editor 수량증가 수량감소 19000
TOTAL. 0 (0개)
BUY NOW
SOLD OUT
ADD TO BAG


매거진 《B》 편집부는 2011년부터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찾은 균형 잡힌 브랜드 및 도시를 다루면서 결국 그 브랜드와 도시를 완성하는 것이 ‘사람’이라고 판단했다.
실제로 한 권의 잡지에는 브랜드와 도시를 대변하는 인터뷰이가 적게는 다섯 명, 많게는 40명가량 등장한다.
다양한 직업을 가진 이들의 생각이 모여 브랜드의 철학이 되고, 구체적인 결과물이 모여 브랜드가 완성된다.
즉, 우리가 다루는 브랜드는 사람들의 직업의식에 대한 이야기로 귀결된다.
새로운 단행본 시리즈 ‘잡스(JOBS)’ 를 통해 다양한 직업을 대하는 사람들의 생각과 실천을 조명한다. 그리고 편집부가 선정한 인물들의 인터뷰와 에세이를 통해 이 시대의 직업인으로 살아가는 이들의 태도와 철학을 독자에게 소개하고자 한다.



잡스’의 첫 번째 직업은 에디터이다. 에디터는 일반적으로 다양한 정보와 데이터를 수집해, 그중에서 전달할 가치가 있는 주제를 선별하고

그 주제를 효과적으로 보여줄 소재와 도구를 조합해서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일을 한다.

글과 이미지, 글과 소리를 결합하기도 하고 취재원의 음성과 객관적 사실, 에디터의 해석을 엮어서 매체의 목소리를 만들거나

사진가의 시선을 매체의 시선으로 바꾸기도 한다. 때로는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일에 뛰어들기도 하지만

대개는 이미 존재하는 것을 선별하고 조합하는 일의 연속이다.


첫 번째 책 ‘에디터’ 편에서는 독립잡지인 《브로드컬리》에서 이커머스 플랫폼 ‘미스터포터’까지 다양한 영역을 넘나드는

런던, 서울, 도쿄의 에디터 이야기를 담았다. 다섯 편의 인터뷰와 두 편의 에세이를 통해 그들은 스스로 정의하는 에디터의 일,

일과 삶에 대한 가치관, 실패에 대처하는 법, 에디터가 되려는 사람에게 도움이 될 만한 조언 등을 전하고 있다.

 




목차

 

Opener ---- p.8

Interview 1: 제러미 랭미드, 거의 모든 것에 ‘노’라고 하지 않아야 합니다 ---- p.33

Interview 2: 사사키 노리히코, 에디터는 과감히 비즈니스를 펼쳐야 합니다 ---- p.77

Interview 3: 조퇴계, 이지현, 남이 궁금해할 것 같은 거 대신, 내가 궁금한 걸 취재하세요 ---- p.109

Essay 1: 240번의 마감이 만든 근육 (황선우, 작가) ---- p.155

Essay 2: 에디터는 백 번 듣고 한 번 말한다 (정문정, 작가) ---- p.171

Interview 4: 김뉘연, 주어진 순간에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 p.183

Interview 5: 니시다 젠타, 에디터의 일이란 언제든 변할 수 있습니다 ---- p.221

Index ---- p.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