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아 인터뷰집]깨끗한 존경
15,000
한 해 동안 2만 부 판매를 기록한 ‘일간 이슬아 수필집’에 이어 작가 이슬아가 운영하는 헤엄 출판사의 새로운 단행본을 소개합니다.
'깨끗한 존경'은 이슬아의 첫 번째 인터뷰집입니다. 정혜윤, 김한민, 유진목, 김원영과의 긴 대화가 담겨 있습니다. 네 사람의 이야기를 보고 들은 뒤 감탄과 절망을 오가며 새로운 자신을 향해 나아갑니다.

이슬아

1992 서울에서 태어났다. 글을 쓰고 만화를 그린다. 누드모델, 잡지사 기자, 글쓰기 교사 등으로 일했다. 2013 데뷔 연재 노동자가 되었다. 여러 매체에 글과 만화를 기고하며 생계를 이어왔다. 어떤 플랫폼으로부터 청탁을 받아야만 독자를 만날 있었던 이슬아는 어느 날부터 아무도 청탁하지 않은 연재를 시작했다. 2018 2 시작한 시리즈의 제목은 [일간 이슬아]. 하루에 편씩 이슬아가 글을 메일로 독자에게 직접 전송하는 독립 연재 프로젝트다. 그는 자신의 글을 읽어줄 구독자를 SNS 모집했다. 구독료인 원을 내면 월화수목금요일 동안 매일 그의 수필이 독자의 메일함에 도착한다. 주말에는 연재를 쉰다. 달에 스무 편의 글이니 편에 오백 원인 셈이다. 학자금 대출 이천오백만 원을 갚아나가기 위해 기획한 셀프 연재는 6개월간 절찬리에 진행되었다. 어떠한 플랫폼도 거치지 않고 작가가 독자에게 글을 직거래하는 메일링 서비스를 통해 이슬아는 독립적으로 작가 생활을 이어나가는 중이다. 반년간 연재를 지속한 글들을 모은 『일간 이슬아 수필집』을 같은 10월에 독립출판했다. 매일 달리기를 하고 물구나무를 선다. 『나는 때마다 엄마 얼굴이 된다』를 썼다. 애니멀호더에게 방치되어 사람을 두려워하게 슬이 일대일 결연을 맺었다. 2019년부터 헤엄 출판사의 대표로 일했다. 부업으로 10대들에게 글쓰기를 가르친다. 

Point 300₩ (2%)
상품요약정보

Size info


Shopping guide

5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이며, 미만시 배송비 2500원이 추가됩니다.

제주도를 포함한 도서/산간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생합니다.

상품 목록
[이슬아 인터뷰집]깨끗한 존경 수량증가 수량감소 15000
TOTAL. 0 (0개)
BUY NOW
SOLD OUT
ADD TO B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