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오려면 여름이 필요해
10,000

사라진 것들을
오래 기억하려는 마음


민구 시인의 『당신이 오려면 여름이 필요해』가 출간됐다. 2009년 조선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2014년 『배가 산으로 간다』(문학동네)를 펴낸 민구의 두 번째 시집이다. 민구는 45편의 시를 통해 일상에서 발견되는 여백의 한적한 외로움을 그려낸다.
김언 시인은 민구의 시를 두고 “무미하되 건조하지 않고, 담담하되 답답하지 않고, 순순하되 심심하지 않”다고 평한다. 민구가 평범한 일상의 장면으로부터 길어오는 언어에는 미소 짓게 만드는 유머와 존재의 빈자리가 주는 쓸쓸함이 공존한다. 그렇기에 박연준 시인은 “킥킥 웃다가 예상치 못한 곳에서 슬퍼질 수 있다”라며, 이 시집이 ‘한적한 외로움’을 입고 있다고 말한다. 이 외로움이란 존재가 머물러 있던 자리를 오래 기억하고자 하는 마음일 것이다. 그러한 마음이 가득 담겨 있는 이 시집을 통해, 독자는 사라짐을 자기만의 방식으로 기억하고 남겨두고자 하는 한 사람을 마주하게 된다.

Point 200₩ (2%)
상품요약정보

Size info


Shopping guide

5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이며, 미만시 배송비 2500원이 추가됩니다.

제주도를 포함한 도서/산간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생합니다.

상품 목록
당신이 오려면 여름이 필요해 수량증가 수량감소 10000
TOTAL. 0 (0개)
BUY NOW
SOLD OUT
ADD TO BAG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